알림마당

[보도자료] “Inclusive Korea 2019 - 아시아의 평화와 공동번영” 국제컨퍼런스 개최

“Inclusive Korea 2019 - 아시아의 평화와 공동번영”국제컨퍼런스 개최
-‘한-아세안 특별정상회’(11.25~26) 개최를 맞아 한반도 평화와 신남방정책에 대한 비전 모색 -



□ 대통령직속 정책기획위원회(위원장 정해구)와 경제·인문사회연구회(이사장 성경륭)가 주최하고, 한국행정연구원(원장 안성호) 등 6개 국책연구기관이 공동으로 주관하는 “Inclusive Korea 2019–아시아의 평화와 공동번영” 국제컨퍼런스가 11월 20~21일 이틀간, 더케이호텔 서울에서 개최된다.


ㅇ 일 시: 11월 20일(수)~21일(목)
ㅇ 장 소: The-K 호텔 서울(양재동 소재)
ㅇ 주 최: 대통령직속 정책기획위원회, 경제‧인문사회연구회
ㅇ 주 관: 한국행정연구원, 한국교육개발원, 통일연구원, 대외경제정책연구원, 한국형사정책연구원, 한국문화관광연구원

 
ㅇ 이번 컨퍼런스는 오는 25일부터 부산에서 열리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개최 시기에 맞춰 미래 동반성장의 파트너로 꼽히고 있는 아세안과의 관계를 굳건히 하고, 이와 함께 한반도의 평화체제를 구축하기 위한 다양한 정책 비전을 논의․공유할 계획이다.


□ 컨퍼런스에서는 신남방정책의 3대 축인 사람(People), 상생번영(Prosperity), 평화(Peace), 그리고 다양한 교류협력의 기초로서 문화를 화두로 기조세션과 4개의 개별세션이 진행된다. 2일간 총 27명의 국내․외 저명인사가 참여해 각 분야별로 공론의 장이 펼쳐진다.
 

□ 행사 1일차(11.20) 특별세션에서는 정연식 창원대 교수의 사회로, 발표를 맡은 씨윤 쏘피릿(Siyonn Sophearith) 캄보디아 문화예술부 총괄 국장과 김대관 한국문화관광연구원 원장이 한국과 아세안 국가의 문화·예술 분야 협력의 청사진을 논의․제시한다.
 

□ 행사 2일차(11.21) 기조세션은 안성호 한국행정연구원 원장의 사회로 진행된다. 첫 번째 발표를 맡은 성경륭 경제․인문사회연구회 이사장은 “아시아가 희망이다”라는 주제로, “보호무역주의, 국수주의 등 세계적 분열과 갈등 속에서 역동적 시장경제, 민주주의, 대외개방주의를 추구하는 한국과 아세안이 세계의 희망”임을 밝히면서,
 

- “포용·혁신·평화의 미래적 가치에 기반한 개방주의·평화주의·포용문명을 추구하는 한국과 아세안 국가연합의 노력으로 세계평화와 공동번영에 기여”할 것임을 제시한다.
 

ㅇ 두 번째 발표자인 당 쑤언 탄(Dang Xuan Thanh) 베트남 사회과학원 부원장은 “동아시아에서의 안보와 협력”을 주제로 발표한다. “동아시아는 냉전시대 후 30여년간 강대국들의 전략적 경쟁지역 이었음에도 불구하고 갈등의 위험을 풀어왔으며, ‘97년, ‘08년 두번의 큰 경제적 위기를 극복하고 평화와 지역적 통합을 유지하며, 세계 경제성장에 주도적인 역할을 해왔다”고 진단하고,
 

- “적어도 2030년 중반에 동아시아는 미-중 전략적 경쟁의 핵심지역이 될 것이며, 국가 안보를 확보하기 위해 새로운 전략적 균형을 찾아야한다”고 주장할 예정이다.
 

□ 제1세션(People) “인적교류 활성화를 통한 아시아 국가 간 협력 구축방안”은 성기선 한국교육과정평가원 원장의 사회로 진행한다.


ㅇ 첫 번째 주제발표에서는 박재신 한국국제협력단 사업전략·아시아본부 이사가 “아세안과 함께하는 상생의 개발협력”을 주제로, 한국의 아세안 국가 대상 공적개발원조(ODA) 사업이 상생과 공동번영으로 나아갈 수 있는 전략과 실천과제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ㅇ 두 번째 주제발표에서는 에델 아그네스 파스쿠아 발렌주엘라(Ethel Pascua Valenzuela) 동남아 교육장관기구 사무총장이 “교육 및 문화 분야의 이동성 촉진 방안”을 주제로 발표한다. 발표에서는 한-아세안의 교육 및 문화 분야의 이동성 활성화를 위한 아세안의 노력을 살펴보고, 한-아세안이 경제공동체를 넘어 사회·교육·문화공동체를 이룰 수 있는 방안에 대해 설명할 예정이다.
 

□ 제2세션(Peace)에서는 “한반도 평화와 아세안 국가와의 협력방안”을 임강택 통일연구원 원장의 사회로 진행한다. 기조발표를 맡은 김준형 국립외교원 원장은 한국외교가 직면하고 있는 다양한 도전과 한-아세안의 협력을 통한 한반도의 평화정착 방안에 대해 발표한다.
 

ㅇ 첫 번째 주제발표에서는 조한범 통일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이 “신한반도 체제와 아세안 - 평화협력과 경제협력의 선순환”을 주제로 탈냉전 체제에서의 신한반도 구상과 아세안의 전략에 대해 발표한다. 두 번째 주제발표에서는 응웬 티 탐(Ngyuen Thi Tham) 베트남 사회과학원 동북아연구소 한국학센터장이 아세안지역포럼(ARF)의 경험과 동아시아 다자안보 협력의 시사점을 제시한다.
 

□ 제3세션(Prosperity)에서는 이수훈 前 주 일본 대사가 사회를 맡아 “신남방 협력과 한반도 평화경제”를 주제로 진행한다. 첫 번째 주제발표를 맡은 부이 꽝 뚜언(Bui Quang Tuan) 베트남사회과학원 경제연구소장은 베트남의 도이모이 추진 배경과 과정, 성과를 평가하고, 이를 통해 현재 베트남 경제가 직면하고 있는 저성장, 경쟁력 등의 문제점에 대한 해결방안을 제언한다.
 

ㅇ 두 번째 주제발표를 맡은 왓차랏 리라왓(Watcharas Leelawath) 태국 메콩연구소 소장이 “메콩강 협력과 평화경제”를 주제로 “메콩강 유역 5개국(태국, 캄보디아, 라오스, 미얀마, 베트남)의 경제협력 과정과 성과를 소개하고, 지정학적 중요성으로 인해 강대국들의 각축장이 되고 있는 메콩지역에서의 평화적 경제협력 방안을 논의한다.
 

□ 마지막 특별강연에서는 권구훈 북방경제협력위원회 위원장이 “남북한 경제통합에 따른 구조적 변화가 주는 시사점”을 주제로 발표할 예정이다.
 

□ 이번 컨퍼런스는 공식 홈페이지(www.inclusivekorea.kr) 및 정책기획위원회 페이스북․유튜브채널에서 실시간 온라인 중계를 할 예정이다.
 
 
붙임1 행사 세부일정
붙임2 행사장 약도 및 배치도
 
※별첨. 주요 연사 프로필(첨부파일 참조)
 

대통령직속 정책기획위원회(www.pcpp.go.kr)
 
 
 
 
 
최상위